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맨손검술 두번째 시간.


오늘 살펴볼 내용은

수벽팔세 중에서도
겨누기 부분이다.







수벽팔세(八勢)

1. 날개세우기
2. 한날개내리기
3. 두날개내리기
4. 날개들기
5. 날개내기
6. 날개내리기
7. 날개접기(날개꺾기)
8. 손뼉치기


(파란색 부분이 겨누기 계열. 오른쪽은 87년 7월 11일, 일간스포츠 기사 중 팔세 부분)

1,2,3번은 손(날개)이 몸의 중심선상에 놓이며 이것을 '겨누기'라 한다. (상-중-하)
4,5,6번은 손을 좌우로 펼치는 동작인데 이것을 '날개펴기'라 한다. (상-중-하)
7,8번은 각각 독립적 영역을 차지한다. 

--------------------------------------------------------------------------
     
  
  앞선 글에서도 강조했지만, 맨손검술을 '실전적 효용'이란 틀에서 해석할 경우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 기껏해야 손날로 때리거나 손끝으로 쑤시는 동작일텐데, 참으로 비효율적인 공격이 아닐 수 없다.
    맨손검술을 수련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개념은 '줏대벼르기'이다. 줏대는 정신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검술을 상징화한 동작을 통해 줏대를 바로 세우는 것이 이 수련의 목적이다. '벼르다'는 '벼리다'의 사투리 격으로 '칼날을 벼리다'로 많이 쓰인다. 그렇다고 해서 날카롭고 사나운 상태로 만들어서는 곤란하다. 올곧게 세우되 살기 없이 밝고 온화하게.       

그럼 동작을 보자.




동작 순서:

(준비) 날개내리기

①(뒷목치고)날개세우기
②(허리재고)날개찌르기
③(손뼉위치고)두날개내리기

④한날개내리기---두손제치기
⑤한날개내리기---안쪽막기
⑥한날개내리기---굴려 찌르기

(마무리) 날개내리기, 옆들기-원신, 중심禮 

--------------------------------------------------------------------------
  
   나는 지금 동영상을 보고 있는 여러분의 기분이 대충 어떤지 짐작할 수 있다. 이건 별로 재밌는 동작은 아니다. 수벽치기를 오래 수련한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모두가 수벽팔세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우리가 궁극적으로 도달해야할 곳은 맨손검술의 세계다'라고 말하지만 정작 관심은 쌈수(실전수)쪽에 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솔직히 나도 그렇다. 

  육태안 전인은 맨손검술을 가리켜 조선간장과도 같다고 하였다. 쌈수(실전수)가 콩을 삶아 먹는 것이라면 맨손검술은 '더이상 콩의 흔적(실전적 느낌)을 찾아볼 수 없는' 간장이라고 하겠다. 혹은 히말라야 꼭대기에 비유하기도 하는데, 다양한 수종이 분포되어 있는 중턱에서는 열매도 따먹고 나물도 채취할 수 있지만 가장 높은 곳에서는 나무 한 그루조차 제대로 살 수 없다. 그만큼 맨손검술의 세계는 고독한 것이리라.  
 
    
  맨손검술은 (비록 인기는 없지만) 지켜야할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육태안 전인은 강조한다. 처음엔 별다른 매력이 없을 수도 있지만 검수련과 병행하여 꾸준히 수련하다 보면 깊은 맛을 느낄 수가 있으며 그 느낌은 다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독특한 것이다.   
   
----------------------------------------------------------------------------------------------

(응용) 맨손검술의 다양한 예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줏대벼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