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 속에서 춤을 추다
1998.7.16 르몽드 <1면 기사>

육태안은 무예를 춤으로써 풀어 보였다. 그는 음악과 무용의 나라인
한국에서 프랑스 아비뇽 세계연극제에 파견한 50인의 예술가중 한 사람이다. 이들은 살아있는 국보급 무형문화재로서 한국의 전통음악과 무용에 있어 최고수준에 있는 사람들이다.

육태안은 자신의 첫 공연때 비가 내리는 중에도 한국의 전통무예인
수벽치기를 공연하여 번개를 잠재웠다. (관련기사 23, 24면 참조)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줏대벼르기


티스토리 툴바